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박건우 희생플라이…두산, 한 시즌 팀 최다 기록 경신
2019년 08월 17일 오후 19:5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야구는 희생타가 공식 기록에 포함되는 종목이다. 자신의 타석 기회를 희생해 진루와 득점을 올리기 위한 방법이다.

보내기 번트나 희생플라이가 대표적이다. 아웃 카운트 하나와 점수를 바꾸는 의미다. 희생타가 많다는 점은 그만큼 팀 플레이를 잘 수행한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두산 베어스가 올 시즌 팀 희생플라이 최다 기록을 다시 썼다. 두산은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2연전 첫 날 의미있는 기록을 달성했다.

[사진=이영훈 기자]


3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박건우가 롯데 두 번째 투수 조무근이 던진 2구째 배트를 돌렸다.

우익수 뜬공이 됐지만 3루 주자 김재환이 태그업 플레이로 홈을 밟았다. 박건우의 타구는 희생플라이로 기록됐고 두산은 롯데에 7-0으로 리드를 잡았다.

박건우는 타점 하나를 추가했고 소속팀도 올 시즌 개막 후 69번째 희생플라이를 기록했다. 두산은 이로써 지난 2016년 자신들이 작성한 한 시즌 팀 최다 희생플라이(68개)를 넘어섰다.

/잠실=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