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바다가 ‘뜨겁고, 시고, 숨 막히는’ 곳으로

바다가 폭염, 탈산소화, 산성화 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limate change is inflicting a devastating toll on the world’s ocean, which are increa...

  1. [지금은 기후위기] 2022년 북반구, 벌써부터 폭염경보

    6월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폭염이 휩쓸었다. 하지를 전후해 지구 북반구가 펄펄 끓었다. 매년 7~8월보다 더 높은 6월 기온을 나타내면⋯

  2. [지금은 기후위기] 온실가스 감축 없인 21세기말 우리나라, 홍수 잦아진다

    온실가스 감축이 없다면 21세기 우리나라 유역별 극한 강수량은 최대 약 7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제주도는 증가폭이 가장 높아 지금보다 78% 증가할 것으⋯

  3. [지금은 기후위기] 기후변화, 개별 국가 대응으론 한계…연합전선 중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함께 작동하는 방식’ ‘특정 변화가 어떻게 다른 곳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연합 분석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4. [지금은 기후위기] 올해 봄 평균기온↑, 5월 강수량 역대 최저

    올해 우리나라 봄 기온은 높았다.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은 가운데 맑은 날이 많고 따뜻한 남풍이 자주 불어 기온을 상승시켰다. 올해 봄⋯

  5. [지금은 기후위기] 허리케인 시즌, 해안이 위험하다

    2019년 9월 4일 대서양에서는 허리케인 2개와 열대성 폭풍 2개가 동시에 발생했다. 어김없이 올해도 허리케인 시즌이 시작됐다. 북미와 카리⋯

  6. [지금은 기후위기] 감당키 힘든 폭염이 오고 있다

    지구 가열화 때문에 갈수록 폭염 일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폭염 예보 시스템에 대한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5월부터⋯

  7. [지금은 기후위기] 동아프리카, 최악의 가뭄…수백만 마리 가축 폐사, 수천만명 기근

    동아프리카 지역에 최악의 가뭄이 이어지고 있다. 가축은 물론 주민까지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동아프리카 지역에 최악의 가뭄이 계속되고 있다.⋯

  8. [지금은 기후위기] 지난해 낙뢰 12만4천447회…2020년보다 51% 늘어나

    기후변화로 낙뢰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었다.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12만4천447회 낙뢰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보다⋯

  9. [지금은 기후위기-영상] “폭염, 토네이도, 허리케인”…올해 이상기후 강타

    인도와 파키스탄에 폭염이 급습해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앞으로 폭염은 전 세계적으로 더 자주, 강력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와 파키스탄⋯

  10. [지금은 기후위기-영상] 통가 화산폭발 전후, 3D 지도로 파악했다

    지난 1월 15일 폭발했던 통가화산 전후 모습을 담은 3D 지도가 공개됐다. 거대한 폭발이 있었던 통가의 화산지형의 가장자리는 많이 바뀌지 않⋯

  11. [지금은 기후위기] 극심한 폭염·폭풍·폭우…조기경보시스템만이 살 길이다

    지구촌 곳곳에 기후변화로 위협이 잦아지고 있다. 이를 제때 파악하고 사전에 경고하는 시스템은 많이 부족하다. 극심한 날씨로 이상기후 현상이 5배 이상 증가한⋯

  12. [지금은 기후위기] 3km 간격 촘촘한 날씨정보…오보청은 없다

    2020년 7월 30일 대전 지역에 집중 호우가 내려 아파트와 차량 등이 침수됐다. 기후변화 등으로 이상기후 현상이 잦아지고 있다. 기상청이 동아시아⋯

  13. [지금은 기후위기] 기후변화 대응, 원전만 강조한 정책의 허점 메워야

    윤석열정부가 출범했다. 윤석열정부의 기후변화 정책을 두고 비판적 의견을 제시하는 사람이 많다. 무엇보다 원전에만 무게 중심을 두면서 가장 중요한 재생에너⋯

  14. [지금은 기후위기] 그 많던 동해안 명태는 왜 급감했나?

    1980년대 동해안 겨울철 수온변화. 동해안 명태가 사라진 이유가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급격한 해류변화와 수온 상승이 원인이었다. 서울대 지⋯

  15. [지금은 기후위기] 또 다시 찾아오는 허리케인 시즌

    2021년 대서양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또 다시 허리케인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은 ‘허리케인 준비 주간’을 5월 1일부터 7⋯

  16. [지금은 기후위기] 21세기 말 대기정체↑, 미세먼지 ‘나쁨’ 일수 증가

    미래의 겨울∼봄철 대기정체 발생일이 현재(1995~2014년, 26.2일)와 비교했을 때 21세기 후반기(2081~2100년)에 최대 58%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 대기정체 발⋯

  17. [지금은 기후위기] 지구가열화→태풍·호우 증가에 큰 원인

    지구가열화가 태풍, 호우 등에 영향을 끼쳤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과거 50여 년 동안 관측된 동아시아 지역의 태풍에 의한 호우 빈도 증가가 인간 활동에 의한 기⋯

  18. [지금은 기후위기] 규모 4.0~5.0 미만 지진속보, 5초만에 전달한다

    규모 4.0에서 5.0 미만 지진속보 발표시간이 5~10초로 짧아진다. 국민 불안감을 줄이고 대응 시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상청(청장 박광석)⋯

  19. [지금은 기후위기] 하루만에 200~400mm 폭우 휩쓴 남아프리카, 안전지대가 없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콰줄루나탈 지역에 최근 폭우가 쏟아졌다. 24시간 동안 200~400mm가 한꺼번에 퍼부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심각한 재난이 발생했다며 국가 비⋯

  20. [지금은 기후위기] 지구 가열화로 전 세계 이상기후 잦아

    동부 아프리카의 긴 가뭄, 마다가스카르 등에서는 강력한 폭풍우이 휩쓸면서 식량난과 생명이 희생당하고 있다. 세계기상기구(WMO)는 기후변화로 전 세계에 가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