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6, 1월 디젤 중형세단 점유율 1위"


'프리미엄+가성비' 고객 트렌드 적중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르노삼성자동차 SM6의 디젤 모델인 'SM6 dCi'가 지난달 중형 세단 디젤부문 등록에서 점유율 78%를 차지했다.

국토부 1월 유종별 차량 등록 자료에 따르면 디젤 차량인 SM6 dCi는 지난달 총 898대가 등록돼 동급 디젤차인 쏘나타(150대), K5(105대)를 압도적인 차이로 따돌렸다.

SM6 dCi는 지난해 8월 출시 첫 달 디젤 중형차 등록 중 절반 이상(56%)을 차지했으며, 지난 1월 점유율 78%에 도달하기까지 등록대수를 매달 늘려 나갔다. 출시 후 지난달까지 6개월 평균 등록 대수는 742대로 나머지 경쟁차종을 합친 대수(366대)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황은영 르노삼성 홍보·대외협력 본부장은 "가성비를 주로 강조한 디젤 중형차 시장에 SM6 dCi는 프리미엄을 무기로 파고 들었다"며 "디젤 세단시장은 존재감과 실속을 모두 원하는 국내 고객의 트렌드를 대변하는 곳인데 SM6 dCi가 이와 같은 고객 트렌드에 잘 응답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SM6 dCi는 올해 새로적용되는 RDE(Real Drive Emission)를 선제적으로 도입, 경차보다 높은 동급 최고 연비(17.0km/ℓ)를 갖췄다. 연간 1만7천km를 주행할 경우 유류비(경유가격 1천300원/ℓ, 휘발유가격 1천500원/ℓ 기준)가 130만원으로 동급 하이브리드(17.5km/ℓ, 146만원)는 물론 경차(16km/ℓ, 159만원)보다 적게 든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한편 SM6는 자가용 등록대수도 지난달까지 11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월 자가용 등록대수는 SM6 5천437대, 말리부 4천994대, 쏘나타 2천966대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