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인공지능 R&D에 1천630억원 투입


전년비 47% 증가…AI SW ·HW·기초 기술 3개 분야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정부가 인공지능(AI) 연구개발(R&D)에 올해 1천63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지난해에 비해 47% 증가된 규모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해 발표한 '지능정보산업 발전전략'과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에 따라 AI R&D를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발표했다.

추진 분야는 AI 소프트웨어(SW) 원천 기술 개발, AI 하드웨어(HW) 기반 확보, 기초기술 투자 3개다.

AI SW 분야는 239억 원을 들여 중장기적인 기술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차세대 학습·추론 등을 연구하는 'AI 국가 전략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또 가상비서 플랫폼 원천 기술을 개발하는 '플래그십 프로젝트(145억 원)', 노인 돌보미·무인 경계로봇 등을 개발하는 'AI-로봇 융합 사업(100억 원)' 등도 벌인다.

미래부는 AI HW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고용량 AI SW를 원활히 실행할 수 있는 슈퍼컴퓨팅 기술 개발(62억 원)에도 나선다. 칩·소자 단위에서 기계학습 SW를 실행하는 지능형 반도체·뇌신경 모방칩(뉴로모픽칩) 원천 기술(196억 원)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AI 기술 수준을 높일 차세대 기술 창출 기반을 만들기 위해 기초기술 분야에 투자한다.

뇌의 구조, 활동원리 등 뇌과학 연구 예산을 지난해 507억 원에서 618억 원으로 확대하고, 대학 산업수학 센터 지정 등 산업 수학에 15억 원을 지원한다.

향후 미래부는 정부 AI R&D 결과물을 민간 분야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가 주도적으로 개발중인 AI '엑소브레인' 언어처리 주요 요소기술을 산·학·연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형태로 9월 공개할 예정이며, 법률·특허·금융 분야 사업화 기술 개발을 시작한다.

미래부는 "제4차 산업혁명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기초‧원천기술 R&D를 수행하는 구조가 바람직하다"며 "AI 분야에 대한 전략적 R&D를 추진함으로써 다가오는 지능정보사회의 도래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