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콜로라도', 수입 픽업트럭 최초 1만대 돌파


2019년 8월 국내 첫 출시…누적 등록 1만168대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한국지엠(GM) 쉐보레의 '콜로라도'가 누적 등록 1만 대를 돌파하며 수입 픽업트럭의 새 역사를 썼다.

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의 집계에 따르면 콜로라도는 1월에 총 347대가 신규 등록되며 2019년 8월 국내 첫 출시 이래 누적 등록 1만168대를 기록했다. 수입 픽업트럭으로 누적 등록 1만 대를 넘은 것은 콜로라도가 최초다.

쉐보레 리얼 뉴 콜로라도 [사진=쉐보레]

콜로라도는 국내 출시 이후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 KAIDA가 공개한 2021년 '연간 베스트셀링카 순위'에서 픽업트럭 최초로 10위(트림 기준)를 기록했다. 9월에는 총 758대가 등록돼 수입차 월간 전체 베스트셀링카 1위(트림 기준)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오프로드 느낌을 한층 가미한 신규 샌드 듄 외장 색상과 운전자의 사용 편의를 고려해 새롭게 디자인된 변속기 레버를 적용한 2022년형 '리얼 뉴 콜로라도'를 출시했다.

쉐보레의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도 콜로라도 판매 실적 견인에 한몫했다는 평가다. 22년형 콜로라도를 시작으로 올해 출시되는 타호, 신형 트래버스에도 적용되는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는 '익스프레스 서비스'와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로 구성된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