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폭발적 증가…김정은 “건국이래 대동란”


CNN 등 외신 “제로백신 등으로 매우 심각한 상황 맞을 수도”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국면으로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6명 사망에 이어 13일에는 21명이 사망한 것으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에서 13일 하루 동안 전국적으로 17만4천400여명의 발열자(유열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21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십만명이 이미 감염됐거나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지난 4월말부터 5월 13일까지 발생한 전국 유열자 총수는 52만4천440여명이며 그중 24만3천630여명이 완쾌되고 28만81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중 누적 망자 수는 27명이라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정치국 협의회에서 이 같은 상황을 보고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쓴 채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정은 위원장은 “악성 전염병의 전파가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할 수 있다”며 “방역투쟁을 강화해 나간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CNN 등 외신들은 북한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치명적 상황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CNN은 ‘제로백신’인 북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 사망자도 빠르게 늘 수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에서 ‘발열’ 사례와 사망자가 코로나19 때문이라는 것을 확인하지 않고 있는데 이는 진단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보고를 받고 북한 언론이 이를 보도하기 시작한 것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한 것이고 자체 방역 시스템에 취약성이 있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강인선 대변인이 13일 발표했다.

강 대변인은 13일 서면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에선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체적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