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낄끼빠빠' 되는 AI가 있다고?"… KT 지니버스 "6월에 올께" [메타버스24]


초거대 AI 연내 상용화…AICC·기가지니·지니버스·AI로봇·C-ITS에 적용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오늘은 기분이 좋지 않아 보여요, 신나는 노래를 틀어드릴까요?"

KT가 초거대 인공지능(AI)연내 상용화를 통해 'KT AI 2.0'를 가동한다. 음성인식과 동작인식 등 핵심기술 정확성을 한층 끌어 올려 더 똑똑한 것은 물론 '공감'이 가능한 '따뜻한 AI'를 구현하겠단 목표다.

KT 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 Speech Recognition Project 이정한 전임연구원이 E2E음성인식 AI 기술 활용해 영상 음성을 텍스트로 옮기는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KT]

지난 19일 KT는 서울 서초구 융합기술원에서 개발 중인 AI 기술을 공개하고 '초거대AI'기반으로 KT 모든 AI서비스를 한 단계 진화시키는 'KT AI 2.0'에 대해 발표했다.

이에 앞서 KT는 더욱 진화된 AI를 구현하기 위해 산·학·연 'AI원팀'을 결성하고, AI원팀 멤버인 KAIST, 한양대, ETRI 등과 공동연구로 '초거대AI' 모델 개발을 추진했다.

'초거대 AI'란, 대용량의 연산이 가능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해 사람처럼 스스로 사고할 수 있도록 설계된 AI를 의미한다. KT는 인간에 가깝게 구현된 초거대 AI를 향후 2천억 파라미터(매개변수) 이상 모델로 점진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이날 KT는 초거대 AI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동작인식, 청각인식, 언어지능 기술 등 시연하고 이를 ▲AI콜센터 'AI컨택트센터(AICC)' ▲AI스피커 '기가지니 ▲홈 메타버스 '지니버스' ▲AI로봇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등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회사가 이날 선보인 동작인식 기술은 C-ITS 서비스의 '눈'이 되는 '로드아이즈'와 모션인식 '리얼댄스'로, 이중 '로드아이즈'는 차량과 사물, 사람을 기존 기술 대비 10%p가량 효율적으로 찾아낸다.

아울러 회사는 청각인식 기술은 엔드투엔드(E2E)음성인식 기술로 실시간 음성인식이 가능한 '지니 속기사' 그리고 초거대 언어모델을 기반으로 사투리도 알아듣는 '문장생성·요약'기술 등을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회사는 이 모든 기능을 컨테이너 패키지로 사용자의 퍼블릭클라우드에 제공하는 '클라우드AI'를 시연하고 이는 신한은행에 적용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튜브 오디오를 텍스트로 변환하는 청각인식기능 '지니 속기사'를 시연한 이정한 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 전임연구원은 "KT 청각인식 기능은 기존 하이브리드형과 다른 엔드투엔드(E2E)형"이라며 "두 가지 모듈의 학습 내용을 통합하는 과정이 필요한 하이브리드형과 달리 E2E는 한번에 학습이 완료되기 때문에 오인식률이 낮다"고 설명했다. 이어 "네이버 클로바와 기능은 비슷하지만, 콜센터 등에서 사용이 용이할 정도로 실시간 처리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KT 융합기술원 KT 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 배순민 소장과 연구진들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융합기술원에 열린 <9회 KT 디지코 스터디>에서 ‘KT AI 2.0’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KT]

◆ 결국 '공감' 따뜻한 AI 구현이 목표…홈 메타버스도 출격

이같은 초거대 AI 기술을 바탕으로 KT가 'KT AI 2.0'을 통해 구현하고자 하는 것은 결국 '공감하는AI'다.

배순민 KT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장은 "KT의 특징은 이미 많은 AI 기술들을 실생활에 적용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제 그 이상이 필요한 시점이 됐고, 이에 다정한 AI라는, 따뜻한 AI를 주목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정말 정보를 얻기 위해서 AI를 쓰는 것이 아니고 편리함을 위해서 AI를 쓰는 것이 아니고, 정말 자신의 자신한테 위로가 될 수도 있고 정말 자신의 어려움을 같이 공감해 주는 AI를 통해서 삶을 조금 더 풍성하게 하는 그런 단계로 넘어가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데이터 셋을 모을 때도 인문학적인 고찰, 심리학적인 이런 것들이 더 AI에 반영이 돼서, 단순히 똑똑하게 대화를 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을 더욱더 이해해서 해서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도 구분할 수 있는 '낄끼빠빠'가 되는 로봇형태를 구상 중"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회사는 홈 메타버스 '지니버스'를 출시 계획도 언급했다. KT홈서비스 이용자를 위한 메타버스 서비스로 빠르면 다음달 공개될 예정이다.

배 소장은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고 홈 서비스 중심으로 추진한다"면서 "지금 메타버스는 기존에는 게임이나 SNS 중심이라고 했으면,KT는 조금 더 생활에 밀접한 편의도 제공하는 그런 메타버스를 제공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KT는 인간과 공간에 대한 AI 기술을 다양하게 가지고 있는 강점이 있다"면서 "지니버스는 대화를 자연스럽게 하는 NPC들도 지니버스 안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이고 '통화비서'의 넥스트 버전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