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별사] 스킬 기반 배틀로얄 게임 나왔다 '에이펙스 레전드 모바일'


개성 다양한 레전드 골라 팀단위 배틀로얄…액션성은 남달라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주]
모바일 게임 '에이펙스 레전드 모바일'. [사진=EA]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에이펙스 레전드'는 '타이탄폴' 시리즈로 유명한 미국 게임사 리스폰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해 2019년 선보인 배틀로얄 게임이다. 타이탄폴을 무대로 한 근미래 세계관과 다양한 캐릭터(레전드)들이 등장해 국내에서도 꽤나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비록 인기가 빠르게 식긴 했지만 국내 게임팬들에게도 인상을 준 타이틀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에이펙스 레전드를 손안에서 즐길 수 있는 '에이펙스 레전드 모바일'이 최근 출시됐다. 직접 플레이 해보니 여러 모로 '배틀그라운드'와 같이 기존 경쟁작들에서는 볼 수 없는 여러 특징들을 갖춘 게임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특히 액션 요소가 돋보였다. 가령 전력 질주 도중 앉기 버튼을 누르면 사용할 수 있는 슬라이딩이 눈길을 끌었다. 신속히 적에게 다가갈 수 있으면서 피탄 면적이 좁아져 상대를 교란시키는 게 가능했다. 또한 낮은 엄폐물을 빠르게 뛰어넘거나 높은 엄폐물을 기어올라 적의 머리 위에서 공격을 펼칠 수 있는 등 여러 다양한 전투 환경이 펼쳐지는 점도 색달랐다. 죽어가는 적에게 다가가 피니쉬로 끝장내는 연출도 볼만하다.

어떤 레전드를 택하느냐에 따라 전투 양상이 달라진다는 점도 다른 배틀로얄 게임에서는 찾기 힘든 요소다. 가령 '라이프라인'은 쉴드를 생성해 엄폐물을 만들어내거나 주변 동료들을 치료하는 드론을 불러내는 스킬을 보유했다. '옥테인'은 본인과 다른 동료들이 높이 도약할 수 있는 점프 패드를 배치할 수 있다.

이러한 특색은 팀 단위 전투를 표방하는 게임의 방향성과도 잘 맞아떨어진다. 에이펙스 레전드 모바일은 솔로 모드가 아닌 3인 1개팀을 구성해 생존 경쟁을 벌이는 게 팀 단위 전투를 메인으로 내세웠다. 어떤 레전드로 어떤 조합을 구성하느냐에 따라 전투의 양상이 전혀 다르게 흘러갈 수밖에 없는 구조다. 합이 잘 맞는 친구들과 팀을 구성해 승리하면 꽤나 짜릿할 듯했다.

다만 이러한 요소들은 분명 재미있는 요소임에 틀림없으나 모바일 플랫폼에서는 '양날의 검'으로 받아들여질 가능성도 있어 보였다. 특히 키보드와 마우스와 비교해 모바일 기기의 터치 인터페이스는 정교한 마이크로 컨트롤이 어려운 만큼 에이펙스 레전드 모바일이 내세우는 세밀한 조작 체계는 진입장벽으로 느낄 여지가 분명 있다.

레전드들의 특징과 개성이 다채롭다는 건 반대로 제대로 게임을 즐기려면 모든 레전드들의 스킬을 외워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저 조준과 사격 컨트롤만 숙달시키면 되는 배틀로얄 게임에 익숙해진 사람들에게는 귀찮은 요소로 받아들여질 여지가 있는 대목이다.

그럼에도 에이펙스 레전드 모바일은 한번쯤은 접해봐도 될만큼 신선한 특징들을 갖춘 게임이라는 점은 이견이 없다. 1인칭 시점은 1인칭끼리, 3인칭은 3인칭끼리만 매칭하도록 하는 등 나름 최대한 공정하고 친절한 게임 환경을 구축하려 한 점도 높이 샀다. 특히 '오버워치'와 같이 스킬 기반 슈팅 게임을 즐겨 했던 사람이라면 무난히 적응할 수 있을 듯하다.

[사진=EA]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