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바이든 만난 정의선 "美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


바이든 모빌리티 사업 투자 독려에…100억 달러 이상 적극 투자로 화답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바이든 대통령과 면담을 마친 후 미국에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분야에 50억 달러(약 6조3천억원)를 추가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정의선 회장은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회장은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국 기업과 협력하기 위해 추가로 50억 달러를 투자키로 했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그룹의 대미 추가투자와 관련한 스피치 후 정의선 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앞서 현대차그룹은 전일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공장을 짓기 위해 55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별개로 미래 모빌리티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다양한 분야에서 추가로 5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한 것이다.

지난해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미국에 74억 달러 투자하기로 했었는데 이번에 투자규모를 더 늘려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이 미래 자동차 산업과 관련핸 다양한 연구개발과 사업을 추진중인 가운데 미국은 중요 거점으로 꼽힌다.

미국 자율주행 스타트업 앱티브와 함께 합작사 모셔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UAM을 위한 현지 법인 슈퍼널을 설립해 다각도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현지 로봇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1조원에 인수하는 데는 현대차, 현대모비스와 함께 정의선 회장이 직접 투자를 단행하기도 했다.

미국 정부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에 적극 투자를 독려하는 있는데 정 회장은 추가로 투자계획을 밝히면서 화답했다.

정 회장과 함께 회견장에 나온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제조업과 자동차산업을 위해 현대차가 1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키로 했다"며 "(이번 투자는) 8천개 이상 일자리를 만들 것이며 내년 1월 전기차 공장 착공에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