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메리카은행, 부동산플랫폼 코리니와 맞손…"현지 영업 강화"


부동산 투자상담, 매매, 대출, 임차 사후관리 등 제공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우리아메리카은행이 프롭테크기업 코리니(Koriny)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코리니는 미국 내 부동산 투자상담, 매매, 임차 사후관리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부동산 플랫폼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코리니(Koriny)는 개인 부동산 투자, 기업 사옥 매입 등 온·오프라인 부동산 상담을 제공하고, 우리아메리카은행은 모기지대출, 기업대출 연계 등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미국 뉴욕 맨해튼 소재 우리아메리카법인 본점 회의실에서 코리니(Koriny)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현석 우리아메리카법인장(왼쪽)과 문태윤 코리니(Koriny)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양사는 오는 6월 한국에서 부동산 투자자문 세미나를 개최하며, 한국과 미국에서 자산관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아메리카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제휴로 부동산 투자 관련 고객 경험을 강화하고, 디지털 서비스를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디지털 서비스 강화와 함께 주요 거점지역 오프라인 채널의 확장으로 현지 영업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아메리카은행은 지난 12일 미국 남부 조지아 둘루스에 21번째 지점을 신설했다. 이번 둘루스지점 신설로 우리아메리카은행은 현지 지상사와 교민 대상의 기업금융, 리테일 영업 기반을 미국 동부, 서부에 이어 남부까지 넓혔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