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말뿐인 일꾼"


김은혜 후보측 "김혜경 법카 사용 문제 있다더니..."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김은혜 국민의 힘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 이승은 수석대변인은 24일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참으로 뻔뻔하기 그지없다. 원칙과 소신이 이리 없으니 말뿐인 일꾼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을 두고 김동연 후보가 자신의 입장을 번복한 데 대한 논평이다.

김동연 후보는 지난 18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해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23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문제가 있다'고 한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원론적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을 180도 바꾼 바 있다.

지난 23일 김은혜 국민의 힘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주먹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김은혜 후보 캠프]

이 수석은 "이재명 전 지사의 무수히 많은 의혹 가운데 김혜경씨 법인카드 의혹에 대해 겨우 입을 여는가 싶더니 역시나 이재명 전 지사의 바짓가랑이를 잡지 않고선 선거에서 이기기 쉽지 않다는 계산이 섰나보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동연 후보가 경기도지사가 되면 이재명 전 지사의 무수히 많은 의혹들이 그대로 덮어질 것이고 부당이득 환수는커녕 코나아이 등 의혹을 받고 있는 기업이 존속할 것은 안 봐도 비디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동연 후보는 이재명 전 지사의 부패와 탐욕으로 얼룩진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인한 피해를 본 대장동 원주민들을 만나고 그들에게 사과부터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경기도민은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것처럼 부정부패를 부정부패라 부르지 못하는 경기도지사를 결코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수원=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