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2024년까지 5천억 규모 자사주 취득…"주주가치 제고"


'배당금 수익 한도' 제한 없애 배당정책 개선…배당 재원 안정성·유연성 확보 차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기주식을 취득하고, 배당정책을 개선하기로 했다.

㈜LG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2024년 말까지 총 5천억원 규모의 자기주식 취득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KB증권과 오는 30일부터 2024년 12월 31일까지 5천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을 취득하는 신탁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배당정책도 개선하기로 했다. 앞서 ㈜LG는 2020년 초 배당금 수익을 한도로, 별도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일회성 비경상 이익 제외)의 5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배당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LG 트윈타워 [사진=서민지 기자]

㈜LG는 이번에 '배당금 수익을 한도로'라는 제한을 없애기로 했다. 이는 일시적인 자회사 이익 변동이 발생하더라도 배당재원의 안정성과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LG는 지난 3년간 별도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일회성 이익 제외)의 60% 이상을 배당해왔다. 올해 초에는 약 65% 수준인 4천489억원을 배당으로 지급했다.

㈜LG 관계자는 "적극적인 주주환원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노력하는 한편, 미래준비를 위해 신사업에 투자하며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