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 유니버스' 넥슨, NFT 기반 블록체인 게임 '출사표' [메타버스24]


"'목숨줄 IP'로 NFT 진정성 있게 고민하겠다"…토큰 경제 공개 계획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프로젝트 4종 [사진=넥슨 NDC 갈무리]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잠잠하던 넥슨이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 본격 나선다. 넥슨의 핵심 지식재산권(IP) '메이플스토리'를 활용한 프로젝트 4종을 시작으로 NFT와 결합한 자사 메타버스(가상세계)에 주력할 전망이다.

강대현 넥슨 최고운영책임자(COO)는 8일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에서 메이플스토리 기반 블록체인 게임 프로젝트 청사진을 공개했다. 블록체인 도전장에 대해 그는 "(단순히) '찔러보기'가 아니라 넥슨의 '목숨줄'과도 같은, 훼손할 수 없는 IP로 도전해 진정성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강 COO에 따르면 넥슨은 블록체인을 통해 기존 폐쇄된 게임 생태계를 열린 생태계로 전환하고 이용자가 거버넌스에 참여하는 블록체인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공개된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는 다수의 메이플스토리 기반 게임이 모두 메이플스토리 대체불가능토큰(NFT)을 공유하는 생태계다. 넥슨의 핵심 IP가 여러 게임에 공유되는 시스템인 만큼 NFT에 좀 더 신뢰감을 부여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강 COO는 업계에서 부상하는 NFT 사업에서 지속적인 한계로 지적되던 '쓸모(실용성)'과 '영속성'에 대한 비전을 제시해나가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가치의 보존 측면에서 NFT가 개방성을 가진다 해도, 단일 게임에만 쓸 수 있는 형태라면 실제로는 게임 서비스가 종료되면 해당 NFT 역시 사용처를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4종 메이플 프로젝트…RPG에 MOD, SDK도 포함

이날 공개된 프로젝트는 총 4개로,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아래 '메이플스토리 N', '메이플스토리 N 모바일', 'MOD N', '메이플스토리 N SDK'로 구성됐다.

'메이플스토리 N'은 NFT 버전의 메이플스토리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게임 플레이를 통해 얻은 아이템과 토큰을 NFT화할 수 있다. 강 COO는 이용자들이 만들어 나가는 블록체인 시장경제를 지향해, 메이플스토리 N에서는 캐시숍, 유료 상품 판매, NFT 프리세일을 일절 진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메이플스토리 N 모바일'을 통해 모바일에서도 메이플스토리 N의 해당 NFT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함께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MOD N'은 이용자가 직접 콘텐츠를 제작, 플레이할 수 있는 일종의 UGC(이용자 제작 콘텐츠) 형태의 블록체인 게임 제작 샌드박스 플랫폼이다. 메이플스토리의 3천만 개 이상의 에셋이 제공된다. 메이플스토리 NFT뿐 아니라 외부 NFT를 이용해서도 게임을 제작할 수 있으며, 제작된 모든 게임은 크리에이터 소유다. 자신이 만든 게임 인기에 따라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기여도가 측정돼 그에 따른 보상을 받는 형태다.

NFT를 활용해 앱을 만들 수 있는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도 제공한다. SDK를 활용하면 MOD N에서 나아가 관련 아이디어를 서비스 앱으로 만들 수 있다. 넥슨 혹은 넥슨의 블록체인 게임이 사라지더라도 메이플스토리 N SDK를 활용해 새로운 앱을 만들 수 있으므로 NFT에 지속적인 사용처를 제공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예를 들어 메이플스토리 NFT 홀더들을 위한 국제 제작 펀딩 앱, 메이플스토리 캐릭터를 통해 건강을 체크하고 알림을 받을 수 있는 헬스케어, 메이플스토리 통합 퀘스트를 완료 시 토큰을 분배받을 수 있는 앱 등이 SDK를 통해 제작될 수 있다.

그는 "토크노믹스(토큰경제)를 바탕으로 모두에게 투명하게 보상을 공개하려 한다"면서 "메이플스토리 N의 경제 활동에는 수수료가 발생하고 이는 넥슨과 이용자를 비롯한 생태계 기여자들에게 분배된다"고 말했다. 해당 생태계를 이끌어가는 거버넌스에서는 권한이 분산되고, 넥슨도 기여자 중 하나에 지나지 않게 된다는 설명이다.

◆넥슨이 말하는 블록체인이란?

강 COO는 넥슨이 바라보는 블록체인을 '하나의 게임이라는 닫힌 생태계를 열린 생태계로 확장하는 수단'으로 정의했다.

이날 강 COO는 "(앞으로) 전통적인 스토어형 플랫폼은 의미가 퇴색될 것"이라면서 "과거에는 서버라는 한계를 넘어서지 못했지만, 이제 블록체인 생태계에서는 모든 재화가 자유롭게 연결되는 유용한 수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궁극적으로는 유용한 인프라셋과 IP, 세계관, 커뮤니티와 의미를 갖추는 것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가상 세계의 완성도와 몰입이라는 측면에서 '투명한 거버넌스'를 강조했다. 개발사가 일방적인 권한을 갖는 현 구조에서는 이용자가 가상세계에 좀 더 빠져드는 데 방해가 된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조차 쉽게 바꾸기 어려운 합의된 규칙이 해법이 될 수 있다"이라면서 "게임의 성장에 따른 과실이 모든 기여자에게 돌아갈 수 있게 설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성공적인 블록체인 게임을 위해선 블록체인의 특성에 맞는 설계를 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콘솔, PC, 모바일 플랫폼을 거쳐 오는 동안 같은 IP라도 어떤 플랫폼이냐에 따라 성패가 달랐다는 점을 지적하며 새로운 산업의 특성에 맞는 게임성을 고민해가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