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레전드 40인 TOP4 발표 선동열 전 감독 "최동원 선배와 함께였다면"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선수 시절부터 우상이자 내가 넘기 위한 목표였다. 이 자리에 함께 있었다면 더 의미가 있었을텐데…"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22 KBO리그 올스타전이 열린 16일 잠실구장에서 리그 출범 40주년을 기념해 선정한 레전드 40인 중 'TOP 4' 발표 시간을 가졌다.

레전드 40인은 선정위원회에서 추천한 후보 177명의 가운데 전문가 투표(80%)와 팬 투표(20%) 결과를 합산해 정했다. KBO는 이날 올스타전 개시를 앞두고 레전드 40인 중 가장 많은 표를 얻은 4명을 공개했다.

1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드림 올스타와 나눔 올스타의 경기가 열렸다. 프로야구 레전드로 뽑힌 선동열 전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주인공은 선동열 전 KIA 타이거즈, 삼성 라이온즈, 야구대표팀 감독(해태) 故 최동원(롯데) 이종범 현 LG 트윈스 퓨처스(2군) 팀 감독(해태, KIA) 이승엽 현 KBO 홍보대사, SBS 야구해설위원(삼성 라이온즈)이다.

최다 득표 1위를 차지한 선 전 감독은 현역 선수시절 '무등산 폭격기'라는 별명을 가졌던 명실상부한 국보급 투수다. 1985시즌 해태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고 1996시즌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즈로 이적하기 전까지 해태에서만 11시즌을 보냈다.

그는 '해태 왕조' 건설의 선봉에 섰다. 이 기간 동안 해태는 여섯 차례(1986~1989, 1991, 1993)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선 전 감독은 선수 생활 후반 마무리 투수로 자리를 옮겨 100승과 100세이브를 달성했다.

故 최동원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KBO 올스타전에 앞서 발표된 리그 40주년 기념 레전드 40인 중 선동열 전 감독, 이종범, 이승엽과 함께 TOP4에 이름을 올렸다. 생전 최동원이 지난 2009년 열린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의 플레이오프 경기가 열린 잠실구장을 찾아 밝게 웃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또한 KBO 리그에서 1000이닝 이상을 투구한 투수를 기준으로 통산 평균자책점(1.20), 완봉(29), WHIP(0.80)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선동열은 전문가 투표 156표 중에서 155표(79.49점), 팬 투표 192만432표 중 63만1489표(11.56점)를 받아 총점 91.05로 1위를 차지했다.

선 전 감독은 지난 2011년 선정한 30주년 레전드 올스타 베스트10에도 선정됐었다. 그는 레전드 TOP4 선정 자리에서 지난 2011년 9월 세상을 떠난 故 최동원을 언급했다.

선 전 감독은 "최 선배가 정말 많이 생각나는 하루"라며 "이 자리에 함께 했다면 의미가 더 컸을 거라고 본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 전 감독에 이어 최다 득표 2위에 오른 최동원은 '무쇠팔'이라는 별명대로 팬들에게는 1984년 한국시리즈 4승 투수로 각인됐다.

1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드림 올스타와 나눔 올스타의 경기가 열렸다. 프로야구 레전드로 뽑힌 이승엽, 이종범, 허구연 KBO 총재, 최동원의 아들 최기호 씨, 선동열(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그는 현역 선수 시절 통산 완투 2위(81개), 최다 연속 시즌 200이닝 이상 투구 공동 1위(5시즌) 기록을 갖고 있다. 통산 평균자책점은 선동열에 이어 2위(2.46), 통산 WHIP는 3위(1.15)에 올라있다. 롯데의 한국시리즈 첫 우승을 이끌었던 1984년이 커리어 하이 시즌으로 꼽한다.

최동원이 해당 시즌에 기록한 27승은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승리 2위, 223탈삼진은 최다 탈삼진 2위에 각각 해당한다. 최동원은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와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았다.

최동원은 전문가 투표에서 156명 전원(80.00점)에게 표를 얻었으며 팬 투표에서 54만5431표(9.99점)를 확보해 총점 89.99를 받았다. 이날 자리에는 최동원의 아들인 최기호 씨가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1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드림 올스타와 나눔 올스타의 경기가 열렸다. 프로야구 레전드로 뽑힌 선동열 전 감독이 KT 박병호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허구연 KBO 총재는 선 전 감독을 포함한 최다 득표 레전드 4명에게 기념 트로피를 수여했다.

KBO는 후반기 동안 남은 레전드 36명 명단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레전드 40명과 관련된 특별한 이야기는 KBO 공식 발표에 맞춰 인터넷 포털 사이트 네이버 스포츠가 마련한 KBO 40주년 특집 페이지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잠실=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