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대만 미디어텍 칩 생산…파운드리 고객사 확대


세계 1위 AP 업체 우군으로 확보…10나노급 이상부터 공략 확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인텔이 대만 최대 반도체 설계회사(팹리스) 미디어텍의 칩을 생산한다. 인텔은 중저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강자인 미디어텍을 우군으로 확보하면서 향후에도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고객사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인텔과 미디어텍은 인텔 파운드리 서비스(IFS)의 첨단 공정 기술을 사용해 미디어텍 칩을 생산하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인텔과 미디어텍은 구체적인 공정 수준과 생산 계획을 밝히진 않았지만, 반도체 업계에선 인텔이 16나노미터급인 '인텔16' 공정으로 미디어텍의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용 칩을 생산한다고 보고 있다. 2년 내에 양산에 돌입할 전망이다.

인텔 본사 [사진=인텔]

미디어텍은 중저가 AP를 발판삼아 AP 시장 정상에 올랐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AP 시장에서 미디어텍은 점유율 33%로 1위를 차지했다. 퀄컴(30%), 애플(21%)보다 높다.

그동안 미디어텍은 주로 세계 최대 파운드리 TSMC에 칩 생산을 맡겨왔다. 주력제품인 디멘시티 9000은 TSMC 4나노급 공정에서 생산됐다. 업계에선 미디어텍이 첨단 공정 칩 생산은 TSMC에, 공정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칩은 인텔에 주문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랜디르 타쿠르 IFS 사장은 "미디어텍은 연간 20억대 이상의 디바이스를 구동하는 선도적인 팹리스 중 한 곳"이라며 "미디어텍은 IFS가 다음 단계로 성장하는 데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