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고액 세금체납자 12명 가택 수색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경기도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1천만 원 이상 고액 체납자 12명의 가택을 수색해, 현금 200만 원, 명품가방 등 물품 70점을 압류하고 4천600만 원을 현장에서 징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체납자 가택 수색은 호화로운 생활을 하면서도 세금 납부 의사가 없어 재산 명의를 변경하는 등 고의성이 짙다고 판단할 경우 진행하는 강제 징수 절차다.

경기도 용인시 관계자가 고액 세금체납자 가택 수색에서 나온 물품들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용인특례시청]

기흥구 영덕동에 살고 있는 A씨는 2018년까지 법인 사업체를 운영해왔다. 2018년 귀속 지방소득세 1억 3700만원을 미납했으나 사업체 부도를 이유로 부모의 도움을 받아 납부하겠다고만 이야기한 후 세금 납부를 회피해왔다.

체납기동팀 10명은 이틀 동안 A씨 자택 등 12곳에서 수색 절차를 진행해 명품가방, 시계, 기념주화 등 동산 70점, 현장에서 징수한 4천600만 원 외에도 현금 200만 원 등을 발견해 압류했다.

특히 ▲샤넬 가방 ▲루이비통 가방 ▲루이비통 지갑 ▲롤렉스 시계 ▲88올림픽 기념 주화 ▲86서울아시안게임 주화 ▲에르메스 팔찌 등 백화점 명품관을 방불케하는 고가의 물품들이 무더기로 나왔다.

용인시는 1천만 원 이상 지방세 체납자 중 본인 명의의 재산을 타인 명의로 은닉하는 등 호화롭게 살면서 납세를 피하고 있는 고의 체납자 감시를 강화해 가택수색과 동산을 압류하고 있다.

올해 54명에 대한 가택수색으로 귀금속, 명품 등 압류 물품은 110점, 현장에서 징수한 현금만 2억 2천만 원에 달한다.

/용인=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