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봉·오레올 활약 현대캐피탈, 우리카드 꺾고 3연패 탈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연패를 끊는 동시에 순위도 끌어올렸다. 현대캐피탈은 24일 장충체육관에서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우리카드와 원정 경기를 치러 세트 스코어 3-0(25-20 25-19 25-20)으로 이겼다.

현대캐피탈은 이날 승리로 3연패에서 벗어나며 5승 4패(승점16)이 되며 OK금융그룹(5승 4패 승점15)을 3위로 끌어내리고 다시 2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4승 4패(승점10)가 되며 5위 제자리에 머물렀다.

현대캐피탈은 오레올(쿠바)과 허수봉 좌우쌍포가 제몫을 했다. 오레올은 두팀 합쳐 최다인 16점을 올렸고 허수봉도 15점으로 소속팀 승리에 힘을 실었다.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24일 열린 우리카드와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전광인과 박상하도 각각 9, 8점씩으로 뒤를 잘 받쳤다. 우리카드는 이날 V리그 복귀전을 치른 아가메즈(콜롬비아)가 13점, 나경복이 11점을 각각 올렸으나 블로킹과 서브에서 상대에 밀리면서 안방에서 승점을 더하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부터 높이에서 우위를 보였다. 미들 블로커 박상하는 해당 세트에서 네 차례나 우리카드 공격을 가로막으며 제 임무를 다했다.

여기에 오레올, 허수봉, 전광인 공격이 연달아 터지며 우리카드에 추격의 틈을 주지 않았다. 1세트를 따내며 기선제압한 현대캐피탈은 2세트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우리카드가 나경복을 앞세워 따라붙었지만 현대캐피탈도 허수봉으로 맞불을 놨다. 허수봉은 해당 세트에서 9점을 몰아 올렸다.

3세트는 초반은 접전으로 진행됐으나 현대캐피탈이 세트 중반 연속 득점하며 16-11까지 달아나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24-20으로 앞선 상황에서 박상하가 아가메즈가 시도한 후위 공격을 가로막아 승리를 확정하는 점수를 냈다.

/장충체육관=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