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아난티 소액주주운동, 시작부터 휘청?…주주대표 사익 추구 논란


"고위 공무원 인맥 동원해 건설 비용 자금 유치할 수 있어" 주장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난티 소액주주 연대의 주주활동이 시작부터 암초를 만났다. 박장호 아난티 소액주주 연대 대표가 주주활동 중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박 대표는 지난해부터 자신이 운영 중인 회사와의 협업을 아난티 측에 지속적으로 요구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아난티 측은 주주 개인의 요구를 다 수용할 수 없다며 난색을 표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아난티는 오는 28일 부산시 기장군에서 제3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 예정이다. 소액주주 연대의 대표를 맡고 있는 박장호 씨는 이날 정기 주총에 참석해 인적자본공시와 관련해 주주연대와의 업무 협력을 제안할 계획이다.

아난티가 오는 28일 부산 기장군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박장호 소액 주주연대 대표는 이날 정기 주총에서 주주연대와 협력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아이뉴스24에 알렸다. [사진=아난티]
아난티가 오는 28일 부산 기장군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박장호 소액 주주연대 대표는 이날 정기 주총에서 주주연대와 협력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아이뉴스24에 알렸다. [사진=아난티]

인적자본공시는 회사의 재무적 역량뿐만 아니라 직원도 경제가치·생산력을 높을 수 있는 자본으로 보는 시선이 생기면서 표준·정량화됐다. 인재 관련 정보는 유럽에서 선도적으로 추진돼왔고 미국과 일본 등 자본시장 선진국에서도 시행 중이다. 국내는 아직 의무화되지 않았지만, 박 대표가 아난티에 인적자본공시를 도입하자고 제의했다.

박 대표는 "인구감소로 기업의 경쟁력은 곧 인재 유치와 관리능력이 필수요소로 떠오르고 있다"며 "아난티는 인공지능(AI)이 대체할 수 없는 업종이고 인재가 회사의 주요 성장동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난티 소액주주 연대 구성원 중 HR 전문가가 한국판 인적자본공시를 연구 개발해 제시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가 말한 주주연대 구성원 중의 HR전문가는 바로 박 대표 자신이다. 박 대표는 HR아너스포럼 회장, 구직 컨설팅 회사인 취업의 신, 헤드헌팅 회사인 채용의 신에선 대표를 맡고 있다. 특히 채용의 신은 직원 채용 활동부터 사원·직원 교육, 직원복지, 퇴사 사후 관리 등 채용부터 다음 이직까지의 전반적인 컨설팅을 제공한다.

또한 박 대표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자금 유치시 본인의 인맥을 동원해 아난티를 도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큰 규모의 부동산 개발 사업을 진행할 때 투자자들이 자금·현물 등을 출자해 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를 설립하거나 회사 전환사채(CB)를 발행해 부동산 개발 자금을 마련하는데, 이를 박 대표가 중간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나섰다.

박 대표는 "주주연대 대표 이전에 기업인으로서 아난티를 도와줄 수 있다"며 "도 단위 고위 공무원과 인맥을 맺고 있으니 회사와의 상생 차원에서 예산을 끌어와서 편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당 지자체 책임자급도 저한테 기업 유치, 일자리 증가를 도와달라고 해놓은 상태"라며 "아난티가 부동산PF로 CB를 발행할 때마다 주주들한테 욕을 먹는데, 저는 주주연대를 이끌고 지자체 예산 책임자도 알고 있으니 주가 상승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표의 이 같은 제안에 대해 일각에선 사적 이익 추구로 보일 수 있다며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다른 소액주주 연대에서 활동 중인 관계자는 "주주연대 대표의 개인 사업을 (주주운동 대상인) 회사에 협업하자고 제안하는 것이 정상적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귀띔했다.

하지만 이런 우려에 대해 박 대표는 건설비용 유치는 인맥을 이용할 뿐이며 인적자본공시 관련해선 "HR아너스포럼은 회원이 350명 정도 되는데 무상으로 운영 중이고 채용의 신은 매출이 나지 않는 구조"라고 전했다.

박 대표는 인적자본 공시와 관련된 사안만 주주연대와 공유하고 있다. 지난 25일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박 대표는 "인적자본공시는 액트에 공유가 돼 있고 건설 비용 투자 유치는 처음 공개하는 것"이라며 "회사에 건설 비용 투자 유치 공문을 오늘 보낸 다음에 주주분들께도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 두 가지 안건을 작년부터 아난티에 제안해 왔다. 작년 정기 주총 땐 개인 주주로서 제의했고, 작년 말 주주연대가 결성된 후에는 주주연대 대표 자격으로 이를 요구했으나 사측으로부터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아난티는 이에 대해 주주의 과한 요구에 난처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통 차원에서 주주의 의견을 들을 순 있지만, 회사가 박 대표의 요구를 받아들이기엔 위험성이 따르기 때문이다.

아난티는 "저희가 박 대표에게 제안드린 적도 없고 박 대표의 안건을 내부에서 검토한 적도 없다"며 "특히 건설 비용 유치는 커넥션으로 보일 수도 있어 매우 조심스러운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주의 이야기를 최대한 듣고 소통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박 대표의 제안은 대답 자체를 할 수 없는 사안이었다"고 부연했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아난티 소액주주운동, 시작부터 휘청?…주주대표 사익 추구 논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