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동연 지사가 캐나다 가서 처음 한 일은?


캐나다 BC주 재넷 오스틴 총독, 데이비드 이비 수상과 만나 협력 방안 논의

현지 시각 13일 오전 캐나다 BC주 총독 관저와 주의회를 방문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재넷 오스틴(Janet Austin) 주총독, 데이비드 이비(David Eby) 주 수상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현지 시각 13일 오전 캐나다 BC주 총독 관저와 주의회를 방문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재넷 오스틴(Janet Austin) 주총독, 데이비드 이비(David Eby) 주 수상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지사의 BC주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지사는 현지 시각 13일 오전 캐나다 BC주 총독 관저와 주의회를 방문해 재넷 오스틴(Janet Austin) 주총독, 데이비드 이비(David Eby) 주수상 등과 조찬을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재넷 오스틴(Janet Austin) 주총독은 "BC주와 경기도는 첨단기술, 문화, 체육 등 여러 분야에서 교류를 강화해 왔다"면서 "앞으로는 에너지 분야, 청정기술, 기후변화 대응 등에서 훨씬 더 상호 이익이 되는 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규모 산불로 행사 참석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10분 늦게 참석한 데이비드 이비 수상도 "늦은 이유가 바로 BC주가 기후변화로 인한 타격을 많이 받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면서 "경기도와의 기후변화, 기술 분야 파트너십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상기시켜 주는 상황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이어 "캐나다와 한국, BC주와 경기도의 협력은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서 싸웠던 전쟁의 역사 때부터 시작해 지금의 강화된 협력 관계까지 성장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포트 넬슨 산불로 피해를 입은 BC주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조기 진압을 기원한다고 밝힌 후 환대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지사는 "지난해 경기-BC 실행계획 체결 이후 교통, 교육, 재난대응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왔다"며 "한국경제의 중심지와 캐나다 대한무역의 최대 관문 사이에 앞으로 더 큰 파트너십을 가꾸어 나가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의지도 더블, 협력도 더블로 해 나간다면 경기도와 BC주는 우리만의 더블더블(캐나다의 유명한 커피 이름을 활용한 중의적 표현)을 만들어 나가며 더 달콤한 성과를 누릴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캐다나 BC주 총독은 영국 왕이 임명하는 상징적 지위로 BC주 의전 서열로는 찰스 3세 영국 왕에 이어 두 번째다.

김 지사는 조찬에 이어 전쟁기념비에 헌화 후 다섯 명의 캐나다 출신 한국전쟁 참전용사에게 선물을 전한 김 지사는 BC주 의회 1층 수상실에서 행정 수반인 데이비드 이비(David Eby) 주수상과 양 지역의 협력방안 강화를 주제로 대화를 이어갔다.

김 지사는 "워킹홀리데이 비자쿼터 정원이 기존 4천 명에서 1만 2천 명으로 늘었다"면서 "경기도에서 시행 중인 청년인턴 등 여러 청년 지원 사업이 있는데 이를 워킹홀리데이와 연계해서 우리 사업 선발자에게 우선권을 주는 등 협력 방법을 찾아봤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데이비드 이비 수상은 이에 대해 "좋은 생각"이라며 "BC주는 인적교류와 수소경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경기도는 여러 가지 새로운 시도를 하는 좋은 파트너이기 때문에 앞으로 협력할 기회가 앞으로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측은 2008년 5월 자매결연 관계를 맺은 이후 지속적 실행계획 마련을 토대로 미디어 콘텐츠, IT산업, 재난안전, 문화예술, 스포츠, 교육, 노동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경기도에서 기후위기 대응 분야를 추가한 4차 실행계획을 체결해 협력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경기도 교통국과 BC주 교통․인프라부 간 교통협력의향서를 체결했으며 4월에는 도 평생교육국과 BC주 국제교육위원회 간 간담회를 열고 아태지역 대학교류 위원회(UMAP.University Mobility in AsiaPacific) 사업의 경기도 대학 참여, ‘경기 청소년 사다리’ 사업 협력 같은 교육 프로그램 관련 정책교류를 진행한 바 있다.

/수원=김정수 기자(kjsdm05@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동연 지사가 캐나다 가서 처음 한 일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