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드 서버, 5년후 3만대 규모로 성장


한국IDC, 블레이드서버 시장 전망 발표

국내 블레이드 서버 시장이 앞으로 5년후면 연간 2만9천여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IDC는 5일 '블레이드컨퍼런스2007'을 개최하고 이 시장의 전망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국IDC는 보고서를 통해 국내 블레이드 서버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44.2%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오는 2011년에 시장 규모가 1천22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출하대수는 연평균 54.8% 성장해 2011년에는 2만9천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블레이드 서버 연간 출하대수는 3천200여대 규모였다.

국내 전체 서버 시장에서 블레이드가 차지하는 비중도 판매대수 기준으로 2007년 4.4%에서 2011년에는 19.3%까지 점유율이 상승한다는 것이 IDC의 관측이다.

한국IDC 서버 조사 담당 최진용 선임 연구원은 "블레이드 서버는 앞으로 랙 마운트 서버 수요를 대체하는 동시에 신규 수요가 더해지면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IDC의 라즈니쉬 아로라 이사도 이날 기조 연설을 통해 "블레이드 서버는 전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서버 폼팩터로, 공간 절약 등의 물리적인 장점은 물론 관리 용이성, 확장성, 시스템 가용성 등의 여러 측면에서 기업의 비즈니스를 가장 유연하게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