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창조경제, 타이밍이 중요"


ICT벤처기업 알티캐스트 방문…'창조경제' 행보

[윤미숙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정보방송통신(ICT) 벤처기업 '알티캐스트(Alticast)'를 방문했다. 이는 박 대통령이 제시한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 '창조경제' 관련 행보의 일환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서초동에 위치한 알티캐스트 사무실에서 국내 중소벤처기업 업계 CEO 및 관련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업계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CEO들은 "건전한 정보방송통신 융합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벤처 초기 기업에 대한 투자, 소프트웨어(SW) 전문인력 양성, 중소벤처기업 해외진출 등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창조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민간의 창의적 노력과 함께 정부도 진흥과 규제정책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기업의 성장을 적기에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갈 길이 먼데도 정부조직법에 발목이 붙잡혀 있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위기의식을 엿보게 한다. 자칫 정부의 역할이 실기할 수 있다는 '타이밍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

또 "정부도 앞으로 새로운 융합서비스 시장 창출을 위한 기술개발이나 법·제도 정비에 더욱 박차를 가해 우리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경쟁하는 데 절대 뒤지지 않도록 생태계 조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N-스크린', 정보·방송·통신 융합서비스 시연을 참관했다. 청년 개발자들과도 만나서 "우리의 미래는 여러분과 같은 창조적 기업과 인재들의 노력에 달려 있다"며 정보·방송·통신 분야에서 기술개발 및 세계시장 진출에 노력해 온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