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VR·IoT 등 K-ICT 신기술 '한 눈에'


월드IT쇼 2016 개막 …통신사 및 ETRI·ITRC 연구성과도 공개

[윤지혜기자] 오는 20일까지 나흘간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리는 월드IT쇼(WIS 2016)가 17일 개막했다.

이번 행사에는 정보통신기술(ICT) 업체의 5세대(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등 ICT 신기술과 제품이 대거 선보일 예정.

SK텔레콤과 KT 등 통신업체의 5세대(5G) 이동통신과 플랫폼 기술,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전략 제품은 물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대학ICT연구센터(ITRC)의 ICT 융합 관련 기술 등 연구 성과도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다.

◆SK·KT 5G와 플랫폼 서비스에 화력 집중

SK텔레콤과 KT는 WIS 2016에서 5G 이동통신과 플랫폼을 집중 소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플랫폼을 즐겨라'를 주제로 ▲생활가치·미디어·IoT 등 3대 차세대 플랫폼 서비스 ▲가상현실(VR)·IoT 등 유망 기술과 접목된 5G 네트워크 ▲6개 비즈니스 파트너社의 사업성과를 소개한다.

이와 관련 도시의 거리와 상점을 배경으로 한 전시관에서 실생활에 다양하게 적용된 플랫폼 및 5G 서비스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또 ▲호출 벨에 저전력 블루투스(BLE) 기능을 추가해 메뉴를 편리하게 주문할 수 있는 스마트 레스토랑 ▲보안·가전·건설 산업을 연계한 스마트홈 ▲자동차와 IT기술을 융합한 커넥티드카 솔루션인 '태블릿 내비게이션' 등이 소개된다.

또 야구·농구·펜싱 등 각종 스포츠를 통해 5G 네트워크를 체험할 수 있는 코너도 마련했다. VR 기기를 쓰고 IoT 센서가 장착된 야구 배트를 이용하는 홈런배틀, 원하는 각도를 골라서 볼 수 있는 펜싱, 초광대역통신(UWB) 기반 위치측정 기술이 적용된 고공빌딩 탈출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KT는 '완벽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미리 만나는 5G 올림픽'을 주제로 ▲완벽한 네트워크 ▲미리 만나는 5G 올림픽 ▲스마트 IoT 총 3개의 존으로 나눠 관련 기술을 선보인다. 육·해·공·우주가 연계된 최신 네트워크 기술과 VR로 만나는 5G 올림픽 체험, 스마트한 삶을 구현하는 IoT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완벽한 네트워크 존에선 5G 기술의 25Gbps급 전송속도 시연 및 이를 기반한 서비스도 소개한다. 가령 재난 상황에서도 신속한 통신망을 구성할 수 있는 '드론 LTE', '백팩 LTE', '해상 LTE', '위성 LTE' 기술 등이 그것.

USB처럼 PC나 노트북에 꽂으면 외부 해킹 위협을 차단하는 네트워크 기반 보안 플랫폼 '위즈스틱' 상용화 버전도 첫 공개된다.

5G 올림픽 존에서는 VR 기술을 접목한 스키점프와 봅슬레이, 뮤직비디오·올레 TV 모바일 등 콘텐츠를 HMD(Head mounted Display) 등을 직접 느껴볼 수 있다. 스마트 IoT 존에서는 소물인터넷에 특화된 글로벌 표준 네트워크 기술 'LTE-M'과 개방형 IoT 플랫폼 'IoT 메이커즈'로 구현될 수 있는 IoT 홈서비스가 소개될 예정이다.

◆대학·연구소 연구 성과도 대거 공개

'K-ICT 기술 사업회 페스티벌'과 '제16회 ITRC 포럼 2016' 등 월드IT쇼와 연계해 열리는 각종 기술 관련 행사를 통해 국내 연구소와 중소·중견기업의 네트워크 신기술도 한 눈에 볼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K-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에 참가해 최신 기술 12개를 공개하고 상용화 제품 8개 등 우수 성과물을 1실 1기업과 공동 전시한다. 1실 1기업이란 ETRI 연구실 1개당 1개 중소·중견기업을 밀착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드론의 배터리를 무선으로 충전하는 드론 무선 충전 시스템 ▲3D 디지털 의상을 가상으로 입힌 뒤 증강현실로 보여주는 프리 스타일(Pre-Style) 기술 ▲디지털 시네마 및 초고화질(UHD) 방송에서 오디오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채널 오디오 저작 기술 ▲인체를 매개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인체 기반 신호 전송 기술 등을 소개한다.

또 '1실 1기업 부스'에서 유도형 무선 충전기, IoT 스마트 헬스케어 디바이스, 재난안전망 무선백홀장치, 광 통신 모듈 기술 등을 공개할 계획이다.

ITRC포럼은 대학ICT연구센터(ITRC)가 개발한 우수 연구 성과를 전시하는 장으로 전국 24개 대학 32개 연구센터가 참여해 분야별 주요 기술을 공개한다. 우수 R&D 성과물과 기업가정신 교육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기업·대학 간 네트워킹 및 최신기술동향 콘퍼런스도 연다.

ITRC포럼은 ▲스마트 콘텐츠 ▲IoT 및 스마트 디바이스 ▲ICT 창의융합 ▲스마트 통신 및 서비스 ▲SW 클라우드 및 정보보안 등 5개의 주제로 나눠 관람객들이 쉽게 ICT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ICT 분야 특성화고와 과학고 학생들을 초청해 연구 성과 체험 기회도 마련했다.

이밖에도 스마트양자통신워크숍, 홀로그램융합기술워크숍, 스마트서비스보안워크숍 등 다양한 기술 협력 워크숍도 마련, 산·학 기술 교류의 장으로도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