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둘러싼 당정 파열음에…尹대통령 '고심중'


대통령실 관계자 "尹, 윤종원 관련 얘기 모두 듣고 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예비지점장들과 실시간 온라인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DB]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을 국무조정실장에 임명하는 문제를 놓고 당정 간 논란이 지속되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고심 중이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27일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내에서 '윤종원 국무조정실장 인선'에 거듭 반대론을 펴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께서 그 얘기를 모두 듣고 계시고 고민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대화했지만, 윤 행장 인선과 관련된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윤 행장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추천했다. 한 총리가 노무현 정부 국무조정실장으로 있을 때 대통령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됐던 윤 행장과 함께 일하며 눈여겨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지금 단계는 인사 검증이 아직 안 끝난 상태"라면서 "확정 전에는 누구나 언론 보도를 보고, 듣고, 얘기할 수 있지만 그것은 끝난 게 아니니 진행 중인 절차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윤 행장의 경제관료 경험을 호평한 것과 달리 이날은 자신도 판단을 기다리는 입장이라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읽힌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내정설이 나온 뒤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강원 원주문화원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취재진에게 "당의 입장을 충분히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전달했기 때문에 두 분이 숙고의 끝에 현명한 결정을 하리라 믿고 있다"고 했다.

전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나오면서는 "(윤 행장이) 문 정부 탈원전 정책에 앞장섰고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도 안 했고 부동산 정책도 비호했다. 문재인 정부 실패한 경제 정책을 주도하거나 비호한 사람이 새 정부 국무조정실장을 한다는 건 적절치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