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빌리티, SKT와 맞손…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공동개발 추진


뉴빌리티 '로봇 자율주행' 기술에 SKT AI 솔루션 등 접목해 고도화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자율주행 로봇 배달플랫폼 기업 뉴빌리티(대표 이상민)가 SK텔레콤과 자율주행 로봇 라스트마일 배달 서비스 공동개발과 사업화 추진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뉴빌리티가 보유한 배달로봇 '뉴비(NEUBIE)'의 자율주행 기술과 SK텔레콤이 보유한 AI 솔루션의 최적화된 통합을 통해 자율주행 로봇 배달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자율주행 로봇배달의 상용서비스 전개를 위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사진=뉴빌리티]

뉴빌리티가 자체 개발한 '뉴비'는 자율주행 근거리 라스트마일 배달 로봇으로 값비싼 라이다(LiDAR)센서 대신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을 적용했다. 지난해 인천 연수구 송도 일대를 시작으로 서울 서초구, 송파구 등에서 시범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최근 23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본업과 연계된 인공지능(AI)과 정보통신기술(ICT)을 바탕으로 공간 모델링, 측위 솔루션 '브이램(VLAM)'을 통해 로봇의 장애물 감지·회피 등 자율주행의 필수 기술을 '뉴비'에 연계할 예정이다. AI와 클라우드 서버 기반의 관제·운영 플랫폼인 '그랜드 뷰'도 적용할 방침이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도심과 골목 어디서든 자율주행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뉴비의 근거리 라스트마일 로봇 배달의 상용화가 머지 않았다"며 "뉴비와 함께 로봇 배달 플랫폼 '뉴비고(NUBIEGO, 가칭)'를 앞세워 우리 생활에 가장 밀접한 동네 기반 공유형 라스트마일 플랫폼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