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사적발언, 외교 연결 부적절"… 美폄훼 논란 수습


"'외교 참사' 언급 유감… 공적으로 한 말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각) 미국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부적절한 발언으로 미 의회를 폄훼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데 대해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시키는 것은 대단히 적절하지 않다"며 수습에 나섰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 마련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어떻게 해서든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그런 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외교 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오히려 국익 관점에서 주요 아젠다에 어떤 진전이 있는지, 그 진전이 생각보다 없는 것 같다면 보충 설명을 요구한다든지 의견을 모아가는 그런 노력이 필요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21일) 뉴욕의 한 빌딩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했다. 행사를 마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1분 가량 짧은 환담을 하고 회의장을 나오면서 옆에 있던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냐"고 말했다. '국회'가 미 의회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폄훼 논란이 일었다.

이를 두고 민주당에서는 '국제 망신', '외교 참사'라는 비판이 나왔다.

당시 윤 대통령을 수행했던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해 "거짓말 같지만 저는 아무런 신경을 쓰지 않고 뒤따라가던 입장이어서 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며 "다음 회의가 지체돼 부리나케 나가면서 (대통령이) 한 말씀이어서 크게 귀담아 듣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대 위에서 공적으로 말씀하신 것도 아니고 지나가는 말씀으로 이야기한 걸 누가 어떻게 녹음한지 모르지만 진위 여부도 판명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유감 표명 여부를 묻는 말에는 "공적 발언이 아닌 건 분명하다"며 "어떤 회담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 아니기 때문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