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당선인 "과거사, 한일 관계 장애 돼선 안돼"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 접견…"피해자 고통 진심으로 이해해 달라"

[윤미숙기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14일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한일 양국 간 과거사 문제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거듭 밝혔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통의동 집무실에서 고노 전 의장과 만나 "새 정부의 외교정책 기조는 신뢰"라며 "양국이 신뢰를 바탕으로 경제, 사회, 문화를 포함한 여러 영역에서 성숙한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나가는 데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박 당선인은 "두 나라가 얼마든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며 "과거사 문제가 국민의 정서를 자극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발전에 장애가 돼선 안 된다. 일본이 피해자의 고통을 진심으로 이해하는 입장에서 생각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는 일본에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박 당선인은 지난달 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보낸 특사단을 접견한 자리에서도 '무신불립'이라는 사자성어를 언급, "역사를 직시하면서 화해와 협력의 미래를 지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또한 박 당선인의 언급은 최근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수정 움직임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고노 전 의장을 통해 일본 측에 전달하기 위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고노 전 의장은 1993년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과와 반성의 뜻을 밝힌 '고노 담화'의 주인공으로, 일본의 우경화 경향에 대해 경계의 목소리를 낸 바 있는 인물이다.

고노 전 의장은 박 당선인을 만난 자리에서도 "역사를 직시하고 진지하게 역사에서 배운다는 자세가 중요하다"면서 "일본의 정치 후배들이 이런 마음을 갖고 우리 시대의 문제는 우리가 해결하고 젊은이들은 새로운 시대에 활약할 수 있도록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또 "지금은 세계 그 어느 나라도 혼자 힘만으로 문제를 해결하기는 어렵고 서로 힘을 합해야 경제·사회 안전과 안보를 지킬 수 있다"며 "한일 간 긴밀한 관계야 말로 동북아 경제공동체나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비전 실천의 첫 단추가 될 수 있다"고 말했고, 고노 전 의장도 이에 공감을 표했다.

고노 전 의장은 "최근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서도 국제사회가 함께 대응해 북한의 핵실험·핵보유라는 부적절한 사태가 없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당선인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을 설명하며 "그 틀 안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당선인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소개, "북한이 도발하면 협상하고 보상하는 악순환 고리를 끊는 게 핵문제 해결에 긴요하다"며 "북한의 핵 도발은 전 세계를 적으로 두는 것이며 이를 통해 얻을 게 없다는 점을 인식하도록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