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구연 KBO 총재, 거제시·통영시·보은군 방문 야구장 인프라 논의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야구위원회와 경남 거제시, 통영시, 충북 보은군과 야구장 인프라 활성화 방안을 위해 만났다.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는 지난 1일과 2일 박종우 거제시장, 천영기 통영시장, 최재형 보은군수를 차례로 방문했다.

허 총재는 이자리에서 지역 야구장 인프라를 활용한 야구 발전과 지역경제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박, 천 시장과 면담 자리에서 겨울에도 온화한 기온을 유지하는 거제와 통영시에서 프로와 아마추어 야구팀들이 동계전지훈련을 치를 수 있도록 야구장 2면 이상과 실내 연습장, 숙소 등 인프라를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KBO와 진주시가 최근에 업무협약(MOU)을 맺고 추진하고 있는 KBO 남해안벨트 조성 사업을 모범 사례로 소개했다. 허 총재는 해당 사업에 함께 협력해 줄 것도 제안했다.

허구연 KBO 총재가 거제시를 찾아 박종우 거제시장과 시청 관계자들과 함께 야구 인프라 확충 관련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야구위원회(KBO)]

KBO는 "허 총재가 이번 면담을 통해 두 시장에게 남해안벨트 구축을 통해 동계전지훈련 외에 독립야구리그 운영과 지역 유소년, 동호인 야구팀 활동 활성화, 우수영재육성, 야구교실 등의 다양한 행사 유치로 지역 홍보와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거제시 하청면에 있는 하청스포츠타운은 지난 2021년과 올해 2월 등 2년 동안 한화 이글스 1군 선수들이 동계 전지훈련지로 사용할 만큼 수준급 야구 인프라를 갖춘 곳이다. 박 시장은 "야구장과 실내 연습장 등 추가 인프라 확충을 통해 거제시가 야구 전지훈련지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영시 산양읍에 위치한 산양스포츠파크 야구장에서도 지난 2월 LG 트윈스 1군 선수단이 2차 캠프를 진행하는 등 우수한 훈련 시설을 갖추고 있다. 천 시장은 "더욱 많은 야구팀들이 통영시를 방문해 지역경제활성화와 야구 발전이 함께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야구장 추가 구축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총재는 보은군도 찾아 최 보은군수와도 만나 보은스포츠파크 야구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얘기도 나눴다. 보은스포츠파크는 지난 달(7월) 전국 대학야구선수권대회를 치를 만큼 기반이 탄탄한 야구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허 총재는 보은군이 야구대회, 훈련, 교육, R&D 중심 중장기 야구발전허브가 될 야구센터를 공모하는 KBO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허 총재는 이 자리에서 해당 사업이 야구 발전과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설명했다.

KBO는 "앞으로도 전국 지자체를 꾸준히 방문해 야구장 인프라 개선을 중심으로 한국야구의 중장기 발전과 저변확대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허구연 KBO 총재(왼쪽)가 경남 통영시를 방문해 천영기 통영시장과 함께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야구위원회(KBO)]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